• 최종편집 2021-06-15(화)

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에 임명장 수여…"결속력 높여 단합해 달라"

임혜숙 과기부 장관, 문승욱 산업부 장관, 안경덕 고용부 장관, 노형욱 국토부 장관 임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4 13: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5-14 13;38;45.PNG
문재인 대통령(우)이 김부겸 국무총리 장관(좌)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인왕실에서 열린 환담에서 먼저 김부겸 국무총리가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의 일원으로 주요 국정과제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김부겸 총리 중심으로 마지막 1년을 결속력을 높여 단합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노력해 달라. 무엇보다 부처 간 협업을 바탕으로 민간과 기업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 재난을 극복하는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요즘 산재사고로 마음이 아프다. 산재사고로 생명과 가족을 잃는 안타까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다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각별하게 관심을 갖고 산재사고를 줄이도록 노력하라고 전했다.

 

이어 국무총리 및 네 명의 장관들은 다음과 같이 포부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은 팀워크가 좋고 서로 신명을 내서 일했다. 마지막 내각도 원팀이 되어서 대한민국 공동체가 앞으로 나가는 데 온힘을 쏟을 것이다. 장관님들, 우리 함께 열심히 하자고 말했다.

 

임혜숙 장관은 청문회를 거치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시기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역할이 크다.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승욱 장관은 코로나 이후 경제를 정상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수출 확대, 탄소중립, 반도체 강국 구현에 주력하겠다. 기업이 혼자 이겨낼 수 없는 만큼 정부가 곁에 서서 돕겠다라고 말했다.

 

안경덕 장관은 청년, 여성 등 고용 취약계층의 고용 상황이 나아져서 이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한 산업재해로 온 국민이 걱정이 많으신데,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노형욱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 근절이 최우선 과제다. 여러 부처, 지자체와의 협력이 필요하고, 국회 입법도 중요하다. 정부의 공급대책이 차질 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 LH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구조를 혁신하는 작업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환담 말미에는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 배우자로서의 각자의 소감을 밝히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2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에 임명장 수여…"결속력 높여 단합해 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