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5(화)

정세균, "경제적 측면에서 이재용 부회장 사면 필요하다는 국민 많아"

“이재용 사면, 아직도 공감대가 다 마련됐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7 15: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5-17 15;04;32.PNG
정세균 전 국무총리(MBCNEWS 영상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이 지속적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이와 관련해 “(반도체 분야에) 대규모 투자 같은 게 이루어지려면 그게 필요한 거 아니냐는 생각을 하는 국민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반도체가 메모리 분야는 우리가 선두고 시스템 반도체 같은 것은 앞으로 좀 따라잡아야 되는 입장이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정 전 총리가 이 같인 발언한 것은 최근 경제계를 비롯해 종교계 일각에서 제기하는 '경제적' 측면에서의 이 부회장 사면론을 언급한 셈이다.

 

정 전 총리는 국민들이 그런 걱정을 하는 분들이 많다. 저한테 개별적으로 사면하려는 노력을 해야 되는 것 아니냐, 아마도 이제 국민 여러분들이 이 부회장의 사면이 경제와 관계가 있다고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아직도 공감대가 다 마련됐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면서 그래서 아마 대통령이 국민 여론도 참작하면서 잘 살필 것으로 본다며 입장을 밝혔다.


, 현재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 중 한명으로 이낙연 전 대표와의 호남 쟁탈전에 대해선 이제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한다오래전부터 이 전 대표는 높은 지지율을 확보했고, 저는 이제 후발주자니까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 정신을 강조한 데 대해선 늦었지만 그런 말씀을 한 것을 환영한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끝으로 정 전 총리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잠재적인 후보들은 이제 경쟁하는 선수다. 그런데 선수들이 게임의 룰을 만들 수는 없다면서 지도부가 어떻게 하면 정권 재창출이 가능한 지 방안을 만들어서 일정 등을 계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46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세균, "경제적 측면에서 이재용 부회장 사면 필요하다는 국민 많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