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5(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25 16: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54238800_20210525134732_8318581254.jpg

 

 New TAIHAN in HOBAN 행사에서 기념 촬영 모습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25일 오전 호반파크 2관(서초구 우면동 소재) 2층 대강당에서 호반그룹으로의 인수를 공표하고, 새로운 미래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명은 ‘New TAIHAN in HOBAN(뉴 대한 인 호반)’으로, 호반그룹 안에서 완전히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김상열 호반장학재단 이사장, 우현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등 호반그룹 중역과 대한전선 직책 수행자 등 일부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국내·외 직원과 해외 법인 및 지사의 임직원을 위해서는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인수종결을 축하하는 1부 행사에서는 글로벌 고객사 및 관련 업계의 축하 영상 상영을 비롯해 대한전선 사기 전달식을 통해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음을 알렸다. 2부는 호반그룹 김선규 총괄회장의 인사말과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의 새로운 미래를 알리는 발표가 진행됐다.

호반그룹 김선규 총괄회장은 “대한민국 전력 분야에서 반세기가 넘는 역사를 간직한 대한전선이 호반과 한 가족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며 “호반그룹과 함께 대한전선이 케이블과 에너지, 전력 분야의 강자로 우뚝 솟을 수 있도록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은 “R&D와 설비투자 확대 및 생산 현지화를 통해 본업인 케이블 사업에서의 발전을 도모하는 동시에 해상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 광통신 등 연관 산업으로의 경쟁력 강화에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며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에너지 및 전력 산업의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서 완전히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19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전선, 호반그룹서 솔루션 기업으로 새로운 미래 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