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소설가 이외수 투병 중 향년 76세로 별세

올해 초 코로나에 걸려 폐렴 후유증 앓았던 것으로 밝혀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6 23: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00x500.jpg
소설가 이외수 (이외수 트위터)

 

25일 오후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서 소설가 이외수 씨가 향년 76세로 별세했다.

 

2014년 고인은 위암 2기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다시 20203월에 뇌출혈로 쓰러져 응급수술을 받았고 올해 초 코로나19에 걸려 폐렴 후유증으로 투병 중이었다.

 

1946년 경상남도 함양에서 출생한 고인은 1972년 춘천교대를 중퇴하고 문학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같은 해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견습 어린이들이 당선됐고 1975년 중편소설 훈장으로 세대지 문학상을 받아 정식 등단했다.

 

이후 소설 그리움도 화석이 된다‘, ’들개‘, ’장외인간‘, ’꿈꾸는 식물등이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에세이집 청춘불패‘, ’하악하악‘ ’아불류시불류등도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문학 활동 뿐만 아니라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광고계, 시트콤 등을 넘나들며 문화계에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SNS ’트위터에서는 170만여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며 거침없는 발언으로 문단의 도인‘, ’트위터 대통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06년 이후 고인은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 감성마을로 이주했다. 화천군 홍보대사로 오랜 기간 활동했으며 마을 내 이외수 문학관 등이 조성되어 있다. 암 투병 전까지 줄곧 감성마을에서 지내며 생전 내 글의 모든 정서는 강원도 자연에서 얻은 감성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춘천 호반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다. 오일장으로 진행되며 29일 발인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설가 이외수 투병 중 향년 76세로 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