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청와대 "文 대통령, 임기 마지막까지 경제 및 안보 위기에 대응할 것"

"리스크 요인 최소화하고 안정시킬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4 16: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504_161702.png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OhmynewsTV 유튜브 영상 캡처)

 

4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코로나19 대처 상황’ 969보를 발행했다. ‘코로나19 대처 상황은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20201201보를 시작으로 오늘까지 835일 동안 지속되었으며, 코로나 상황이 심각한 시기에는 하루에 5보까지 발행하기도 했다.

 

코로나19 대처 상황은 확진, 위중증, 사망, PCR 검사, 병상가동률, 백신 접종 등의 통계와 함께 해외 코로나 상황, 정부와 방역 당국의 노력, 국민의 고통이 담겨 있는 종합적인 보고서라 할 수 있다.

 

청와대는 코로나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루 일과는 코로나19 대처 상황을 확인하는 것으로 시작했다주말과 해외순방 중에도 하루도 빠지지 않고 코로나19 대처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 청와대는 2021115일부터 요소수 수급 안정을 위해 경제수석을 팀장으로 하고, 관련 비서관실들이 참여하는 경제 TF’를 일일 비상점검체제로 운영해 왔으며, 1221()부터는 공급망 전반을 점검하는 공급망 대응 TF’로 확대 운영해 왔다.

 

우크라이나 관련 긴장이 고조되고 있었던 올해 24일부터는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TF’로 개편하였으며, 최근에는 중국 도시의 봉쇄에 따른 공급망 문제도 다루며, 현재까지 총 146회에 걸쳐 관련 분야별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수립해 오고 있다.

 

청와대는 임기 마지막까지 경제 및 안보 위기에 대응하여 에너지, 원자재, 금융시장 및 실물 경제 등에 대한 리스크 요인을 최소화하고 이를 안정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청와대에서 매일 이루어지는 일일상황회의와 문재인 대통령 주재 참모진 회의는 임기 마지막인 59일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와대 "文 대통령, 임기 마지막까지 경제 및 안보 위기에 대응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