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프랑크푸르트,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 만에 유로파 우승

레인저스와 승부차기 끝에 5-4로 승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9 10: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519_103513.png
42년 만에 유럽 대항전 우승컵을 들어올린 프랑크푸르트( 프랑크푸르트 공식 홈페이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가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레인저스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프랑크푸르트는 차범근 전 감독이 뛰던 시절 이후 42년 만에 유럽 대항전 정상에 섰다.

 

19(한국시간) 프랑크푸르트는 스페인 세비야 에스타디오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소속 레인저스와 정규 시간을 1-1로 마무리 짓고 연장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지난 1980갈색 폭격기차범근 전 감독의 활약으로 보루시아 묀헨 글라트바흐를 꺾고 UEFA컵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이번 대회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고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전반부터 팽팽한 흐름으로 속에서 두 팀은 상대의 골문을 열기 위해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러던 중 프랑크푸르트 쪽에서 부상 선수가 발생했다. 로데가 볼 경합 과정에서 상대와의 충돌로 머리 쪽 출혈이 발생했다. 의료진이 긴급히 투입됐고 빠르게 치료과 이뤄지면서 로데는 다시 경기장에 투입됐다.

 

선제골은 레인저스에서 나왔다. 후반 12분 상대 수비가 걷어낸 볼이 뒤로 흐르자 아리보가 침착하게 슈팅으로 가져가며 골을 기록했고 레인저스가 1-0으로 앞서갔다.

 

선제골을 얻어맞은 프랑크푸르트는 점유율을 높여가며 반격에 나섰다. 후반 25분 공격 상황에서 좌측에 있던 코스티치가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보레가 발을 뻗어 슈팅으로 연결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이후 연장까지 투 팀은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레인저스의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아론 램지가 실축하며 프랑크푸르트가 승부차기 스코어 5-4로 승리했다.

 

한편,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레인저스는 1972년 이후 50년 만에 유럽 대항전 우승에 도전했으나 승부차기에서 패하며 더욱 큰 아쉬움을 삼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랑크푸르트,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 만에 유로파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