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30 14: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530_143002.pn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박지현 인스타그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렇게까지 힘들 줄은 처음에 몰랐다안 한다고 버틸걸 하는 생각을 몇 번이나 했는지 모른다고 밝혔다.

 

30일 박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자 폭탄도 맞아봤다. 하루에 문자가 만통이 오더라면서 이분들이 누구인지도, 어떤 목적인지도 모른다. 한편으로 안타깝고 한편으로는 속상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은 대선에서 지고 왜 국민들에게 지지를 잃었는지 반성하고 개선하겠다고 했다저에게 함께 해달라 요청했는데 참 쉽지 않았다. 곳곳이 보이지 않는 벽으로 가득했다고 했다.

 

이어 모든 것을 한번에 바꾸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민주당이 민주정당으로서 갖춰야 하는 기본 품격과 상식은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국민들에게 다시 반성하고 변화하겠다는 역속을 하자고 제안했다. 갑자기 나이 드신 분들 다 몰아내자는 주장처럼 이야기가 번지는 바람에 소란도 있었는데 그래도 진통 끝에 약속했다. 제가 제안한 5대 혁신안을 선거 뒤에 추진하기로 결의하고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5대 혁신안과 관련해 청년 정치를 키워 더 젊고 역동적인 민주당을 만들고, 성폭력과 같은 범죄는 용서 없이 처리하고, 국민께 약속한 거는 꼭 지키고, 언어폭력 함부로 하면 엄격히 징계하고, 우리가 관심 많은 양극화 해소, 기후위기, 국민연금, 인구소멸, 지방청년 일자리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울 건 없다. 그동안 민주당이 다 약속했던 것이고, 상식적인 이야기들이라며 다시는 이런 똑같은 약속을 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들이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박 위원장은 6·1 지방선거 투표를 호소하며 민주당이 이기면 실천하겠다. 박지현을 믿고 함께 해주는 분들과 해내겠다,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정말로 민주당을 바꿔보고 싶다. 능력과 관계없는 나이 무시부터 학력, 지역에 따른 차별, 격차를 당에서 용인될 수 없게 해보려고 한다민주당에 투표해서 우리 같이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 “혐오와 차별을 무기로 남녀를 갈라치고 사회적 약자를 갈라치기를 하지 못하도록 대통령 선거에서 보여준 힘을 이번 지방선거에서 다시 한번 보여줬으면 좋겠다여러분이 힘을 주면 민주당이 달라지고 차별 없는 세상이 조금 더 빨리 올 거라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 힘들 줄 몰랐다"…"문자 폭탄도 맞아봤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