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현대차그룹-미쉐린,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0 11: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도자료.jpg
왼쪽부터 현대차그룹 샤시개발센터장 김봉수 상무와 미쉐린 조지 레비 아시아퍼시픽 OE 총괄 부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일 오늘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타이어 제조 업체인 미쉐린과 차세대 타이어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17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의 남양연구소에서 현대차그룹 샤시개발센터장 김봉수 상무, 아시아퍼시픽 OE 총괄 미쉐린 조지 레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하고 미쉐린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차세대 타이어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추진되며, 2017년 11월부터 2022년 6월까지 5년간 진행한 1차 협업에 이어 앞으로도 3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차세대 타이어 개발 △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타이어 개발 △자율주행 고도화에 필요한 실시간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 등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한다.

프리미엄 전기차에 필요한 차세대 타이어 개발을 진행하고 이번 협업이 전기차 주행거리 확대 및 상품성 향상 과정에서 증가하는 차량 중량 영향에 따라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동시 확보하는 데 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협업으로 얻은 경험을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용 타이어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중량 기준 기존 약 20%에서 50% 수준까지도 높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번 협업 과정에서 다양한 공동 연구를 통해 탄소 저감에 한 걸음 더 기여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미쉐린과의 1차 기술협력에서는 △아이오닉5 전용 타이어 개발 △버추얼 주행 성능 예측 △고성능 타이어 시험·해석법 연구 △타이어 전문 기술 교류 등이 추진됐다.

현대차그룹의 김봉수 상무는 “이번 미쉐린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양사의 자동차 및 타이어 기술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차량 주행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차그룹-미쉐린,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