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8 17: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1017998_20220627133831_6455070517.jpg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엘솔루(구 시스트란 인터내셔널)는 알체라가 주최하는 ‘AI 히어로즈 메타버스 웨비나’에서 조선 시대 역사를 더 빠르고 정확하게 해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AI 기술 도입 사례를 소개했다고 28일 밝혔다.

메타버스 플랫폼 ZEP에서 열리는 이번 웨비나에서 엘솔루는 2019년 한국고전번역원에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천문 고서에 특화한 AI 자동 번역 시스템을 개발 및 구축한 실증 사례를 발표 테마로 잡았다.

고문헌 AI 자동 번역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PM으로 직접 수행한 엘솔루 이상운 이사는 직접 사업을 추진하면서 겪었던 문제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종료할 수 있었는지 그리고 어떤 기대 효과를 얻게 됐는지를 소개했다.

엘솔루 이상운 이사는 “엘솔루가 사업 착수 전 봉착했던 문제는 고문헌 관련 AI 번역 모델이 전무하고, 길고 복잡한 고문헌 데이터를 학습용 데이터로 전환하는 것의 어려움, 턱없이 부족한 학습용 데이터였다”며 “기존 중국어 번역 모델 응용, 고문헌 전문 토크나이저, 5가지 데이터 증강 기법이라는 방법론을 통해 소량의 데이터로도 고문헌에 최적화한 AI 번역 모델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해 성공리에 사업을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밖에도 하이퍼파라미터 튜닝, 다양한 고도화 기법, 기계 학습, AI 모델 선정 및 평가 등 단계별 세밀한 조정과 수많은 방법론이 도입돼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칠 수 있었다”며 “2017년 승정원일기를 시작으로 조선왕조실록, 천문 고문헌 제가역상집·천동상위고 등에도 AI 번역 솔루션이 적용돼 100여명 정도 남은 고문헌 전문 번역가의 수고를 덜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 이사는 “한국고전번역원은 AI 고문헌 번역 솔루션에 대한 전 국민 참여 및 번역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대국민 서비스를 열어둬 국민 모두가 무료로 쉽고 빠르게 고문헌 번역 결과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까지 이뤄진 번역본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 보유 고문헌도 번역할 수 있으며 국사 이외에도 개인이 소유한 족보까지도 해독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엘솔루, 'AI 히어로즈 메타버스 웨비나'서 AI 기술 도입 사례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