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성 상납 의혹' 이준석, 국민의힘 윤리위 7일 징계심의

국민의힘, 이 대표 관련 문제 확실하게 매듭지을 것으로 보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7 10: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707_105140.png
이준석 대표(MBN News 유튜브 영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의혹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7일 열린다. 국민의힘 과반의 의원은 이 대표가 당 대표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7시 국회에서 열리는 윤리위에 직접 출석해 의혹에 대해 소명할 예정이다.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이다. 윤리위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그에 따른 파장은 어마어마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만약 당원권 정지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바라보는 시선이 적지 않다. 이 같은 결과는 이 대표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입장에서도 최상의 시나리오는 아니다. 이 대표가 당 대표로 선임된 이후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연령대가 많이 낮아졌으며 특히 2030에게 큰 지지를 받았었다. 하지만 이번 파동으로 인해 국민의힘 2030 지지자들의 이탈이 클 것으로 점쳐진다.

 

반대로 윤리위가 이 대표에 대해 징계하지 않는다면 대선 과정에서부터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던 성 상납관련 의혹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된다. 이 경우 당내 주류인 친윤 그룹과 더욱 뚜렷한 대립각을 세울 것으로 예상되며 이 대표가 추진해온 당 혁신 드라이브를 강하게 주장할 수 있게 된다.

 

국민의힘은 어떤 결과든 이 대표 관련 문제를 확실하게 매듭지을 것으로 보인다.

 

,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윤리위가 당의 정치적 운명을 쉽게 가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도 있다.

 

한편, 이 대표의 의혹은 지난해 12월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준석 대표가 지난 2013,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두 차례에 걸쳐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뒤로 불거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 상납 의혹' 이준석, 국민의힘 윤리위 7일 징계심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