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씨티평생교육원 교육생들, 보호소 트레이닝 봉사 실천

유기견에 좋은 가정 찾아주기 위한 긍정 강화 교육으로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1 1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반기사.jpg
씨티평생교육원 본원 교육생들이 보호소 트레이닝 봉사를 실천했다

 

씨티칼리지 평생교육원은 본원 교육생들이 유기견의 행복한 가정을 찾아주기 위한 보호소 트레이닝 봉사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본원 교육생들은 고양시 소재 방치된 농장에서 구조된 개를 보호하는 봉사자 모임 ‘꽃길걷개’ 회원들과 유기견 보호 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본인들의 재능을 십분 발휘해 시설 청소, 산책과 식사 제공 등 개들의 생활을 보조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개들이 새 가정을 찾아 행복한 삶을 영위하도록 ‘보호소 트레이닝’까지 진행 중이다.


이 같은 보호소 트레이닝 봉사를 실천하는 데는 보호 신고 기준 매년 평균 10만 마리를 웃도는 유기견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유기견 대부분은 몇 달을 넘기지 못하고 생을 마감한다. 사람에 의존하며 살아온 개는 혼자 사는 게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인데, 보호소에 들어간 개들도 일정 기간 입양이 되지 않으면 안락사로 생명을 잃는다.

문제는 어렵게 입양된 개들도 입질, 분리불안, 하울링 등 문제 행동을 일으키면 다시 유기되거나 파양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개들이 좋은 가정으로 입양되려면 기본적인 사회화 교육이나 매너 교육을 받는 게 필요하다. 많은 봉사자가 비용과 시간을 들여 개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더라도 개들의 문제 행동을 저감하는 전문적인 트레이닝까지 할 수 있는 인원도 많지 않다.

이에 씨티평생교육원 교육생들이 작은 손이나마 재능 기부를 통해 유기견들을 살리기 위해 지정된 보호소 외에도 봉사자들이 모여 시설을 운영하며 개들의 입양을 돕는 역할을 한다.

한편 씨티평생교육원은 도시에서 엘리베이터 이용, 층간 소음, 산책 공간 부재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반려인과 반려견을 위해 실외 놀이와 교육이 어우러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반려견 운동장이 갖춰진 3만 평의 넓은 정원에서 반려견과 함께 놀고, 배우고, 씻고(반려견) 갈 수 있는 반려견 아카데미 프로그램과 공간을 운영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씨티평생교육원 교육생들, 보호소 트레이닝 봉사 실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