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5(화)

정부 "AZ·얀센 잔여백신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접종"

홍정익 팀장 "잔여분 나오면 1순위는 60세 이상 고령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2 16: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6-02 16;24;36.PNG
아스트라제네카 백신(SBS 뉴스)

 

상반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 된 뒤 남아있는 잔여 백신에 대해 정부가 모두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배정되는 잔여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백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얀센 백신 또한 잔여 물량이 발생하면 60세 이상에게 접종할 방침이다.

 

, 접종자가 두 제품 중 하나를 선택할 수는 없다.

 

2일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백브리핑에서 “AZ 백신의 경우 19일 이후에 의료기관에 잔여 백신이 있으면 현장 방문이나 전화 예비 명단을 통해 접종할 수 있게 계획을 잡고 있었다“60세 이상 어르신이 방문 또는 전화로 예약하면 예비명단에 올려 그분들을 1순위 접종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AZ 백신의 경우 3일까지 60~74세 사전 예약을 받고 오는 19일까지 접종을 실시한다. 얀센 백신은 지난 10시부터 사전 예약을 받았고 같은 날 오후 64분 약 90만명이 예약하며 마감했다.

 

홍 팀장은 얀센 백신에 대해서도 잔여분이 나오면 1순위는 60세 이상 고령층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예약하는 분이 골라 맞을 수 있는 선택권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잔여 백신이 AZ가 될지, 얀센이 될지는 현장에서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잔여량이 생기면 고령층에게 우선적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진행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홍 팀장은 얀센 백신 예약 이후 취소하는 경우에 대해 부득이한 사정으로 접종을 못하면 백신은 잔량으로 처리하겠지만 별도의 불이익 없이 본인의 연령대에 맞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불이익을 주거나 미동의로 간주하지는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7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AZ·얀센 잔여백신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접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