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9 15: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629_154822.png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대통령실)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담에 참석한 것에 대해 총알받이의 역할을 자청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29일 북한은 남조선의 현 집권 세력이 스스로 나토의 동방십자군원정의 척후병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윤 대통령을 향해 비판을 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한일 정상의 첫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을 이제 남조선 당국은 화나의 근원인 나토의 검은 손을 잡음으로써 매우 고통스러운 중증 안보 위기를 경과하게 될 것이라며 치유 불능의 장기적인 안보 불안 후유증에 시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토의 그늘 안에서 미국 상전의 칭찬도 받고 안보 불안도 덜 수 있다고 오산할 것이라면서 사실은 불구덩이에 두 발을 깊숙이 묻어둔 격이 됐다고 강조했다.

 

나토와 관련해 동유럽의 화난을 불러왔다. 나토수뇌자회의에서 중국은 반대하는 내용의 새로운 전략개념이 채택됐다. 미국과 남조선이 조선 반도와 주변 지역에서 우리(북한)를 반대하는 군사적 움직임을 노골화하고 있다조만간 북대서양의 검은 파도가 태평양의 고요를 깨뜨릴 것이라는 불길한 징조가 보인다고 전했다.

 

나토의 목적에 대해선 중국을 억제·고립하는 환태평양 포위망을 형성하려는 흉심이라면서 나토가 적수로, 전략적 경쟁자로 여기는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나라들은 외부의 간섭과 침략으로부터 자기를 지키려는 의지와 실력이 결코 남들보다 못하지 않다고 말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北, 윤석열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총알받이 역할 자청하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