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홍준표, 김건희 여사 향해 "영부인 정치의 주인공 된 사례 없었다"

"김건희 팬카페 회장, 여당 인사들 군기 잡는 것 참 어이없는 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1 16: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721_172226.png
홍준표 대구시장( TV홍카콜라 유튜브 영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영부인 김건희 여사를 향해 영부인 제도가 생긴 이래 영부인이 정치의 주인공이 된 사례는 없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시장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요란스런 외부 활동도 한 일이 없었다조용히 대통령 뒤에서 대통령이 살피지 못한 데를 찾아다니거나 뉴스를 피해 그늘진 곳에 다니며 국민들을 보살피는 것이 영부인의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여사의 팬카페인 건희사랑과 관련해 정치인도 아닌 영부인이 팬카페가 생긴 것도 이례적인 현상이고 그 팬카페 회장이란 사람이 설치면서 여당 인사들 군기를 잡는 것도 호가호위하는 참 어이없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말들은 안하고 모두 쉬쉬하고 있지만 앞으로 있을 정치 혼란을 막기 위해 이것은 꼭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말씀드린다김정숙 여사가 국민적 반감을 사게된 계기는 집권 초 공개석상에서 문 대통령보다 앞서 휘젓고 걸어갔다는 단순한 소문에서 비롯됐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정치인들이 대중으로부터 외면받는 계기는 스트레이트 뉴스가 아니라 가십성 단발 기사가 페이크 뉴스와 합성되어 소문으로 떠돌 때 일어난다그건 해명하기도 부적절하고 해명할 수도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윤 대통령 부부의 나토 참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근 나토회담 참가 때 시중의 화제는 대통령의 국익외교가 아니라 영부인 목걸이와 팔찌였다페이크 뉴스와 가십이 결합된 국민 자극용 소문이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홍 시장은 친인척 관리를 위해 특별감찰관도 조속히 임명하라꼴사나운 소위 윤핵관들의 행태도 경고하라. 한국 대통령의 몰락은 언제나 측근 발호와 친인척 발호에서 비롯된다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준표, 김건희 여사 향해 "영부인 정치의 주인공 된 사례 없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